'잡지떼기'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09.02.10 20090209
  2. 2009.01.30 20090129
  3. 2009.01.29 20090128
  4. 2009.01.26 20090125
  5. 2009.01.25 20080124
  6. 2009.01.24 20090123

20090209

깜빡잊고 안 올린 2월 6일 잡지떼기...
잡지떼기에 너무 시간이 걸리는 거 같아서 시간을 정하고 그리기로 마음을 먹었었다.
아마 밑에 껀 30분쯤 걸린 걸로 기억함. 좀 더 걸렸나?
컴퓨터 채색에서는 그냥 면으로 바로 칠하려는 습성?이랄까 버릇이 있는데,
시간을 제한하니까 면을 바로 까니까 그냥 흐리멍텅해서... 스케치하고 면 칠했음.
면만으로도 멋있게 그리는 사람들 있던데, 뭐 스킬 쌓으면 나도 어찌 저찌 되지 않겠나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오늘 잡지떼기... 흑백 사진으로 여자 얼굴이 떡하니 있길래,
시간제한? 그게뭥미? 이러고 그냥 그만두고 싶을 때까지 그렸음.
좀 초점 풀어주는데도 있어야하는데 너무 외곽을 잘라논 것처럼 해놔서...
배경도 약간만 연하게 깔아둘 걸 그랬다.
아다디스 광고에 나온 처자... 얼굴이 내가 그린 것보다 좀 더 길다.
긴데 나름 매력적인 얼굴인 듯...
아놔, 근데 난 왜 계속 군데 군데 지워야 할 부분을 까먹는 거지...-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그리고 내가 예전에 TV에서 우연히 시간대가 맞으면 보곤 했던 미드 Dark Angel을 다시 보는데,
그냥 동작 같은 거 크로키하면 재밌겠다 싶어서 오늘 시험삼아 시작해봤음.
미드나 일드는 보기 시작하면 끊기가 힘들어서 1편만 봐야지 해도 어느새 7편을 보고 있는 기현상이...
이번에 그린 건, 설원을 달리는 알바 아역과 나무 밑에 숨었을 때 알바 아역 클로즈업 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Dark Angel에는 내가 매우매우매우매우매우매우 격하게 사랑하는 알바(제시카 알바)언니가 나오는데,
첫 회에 그 아역을 맡은 아이가 안 닮은 듯 하면서 은근 미묘하게 닮았다.
누구지? 이러면서 찾아볼 생각은 안 하고 있지만... 여하간 미래가 기대된다. 뭐, 외모만이지만; 흐흐흐
우리 알바 언니 애 낳았다던데, 몸조리는 잘 하고 있으려나... 음? 꽤 오래 됐나?



여하간 사촌동생이 준 인체 해부학 강의 동영상을 보고, 잡지떼기를 하고, 크로키를 하고, 내그림을 그리기로 했는데, 음- 크로키까지 하고 나니 새벽 1시라서 어찌해야할지 모르겠다. 좀더 시간 분배를 하고, 내그림을 뭘 어떻게 그릴지 좀더 전략적으로 계획하면 되지 않을까 싶기도.

참고로 아무것도 안하고 그림만 그리는 것보다, 잠시라도 바깥 출입을 하는게 그림 진도가 더 빨리 나가는 듯 하다. 오늘 대보름이라 달집구경 다녀왔는데, 뭐 별로 안 그린 것 같아도 배경 그리기를 시도 했던 게 두번 다 실패해버려서... 그것들을 그린 것까지 합하면 오늘 꽤 많이 그린 듯... 그나저나 배경은 정말 미친 힘들다. 사람 피부 그리는 건 이제 손에 좀 익어가는데 말이여... 배경. 배경... 으어어어어어;ㅁ; 배경도 잘 그릴 거임!!!!

언제까지 사람따로 배경따로 그릴텐가!!

... 흑.

Tracback : 0 Comment : 0

20090129

잡지떼기가... 확실히 도움은 많이 되는데
내 그림 그리고 싶어서 마음이 급해지기 시작하니까
눈에 뵈지도 않는다...
맘이 급하니 정리도 오히려 더 안 되고-_-
오늘은 일단 여기까지만 하고 자야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back : 0 Comment : 0

20090128

내 그림을 그려도 잡지떼기는 잡지떼기대로 해야지-
근데 내 그림 그리다 보면 잡지떼기 자체를 잊어먹게 되는 듯;

여하간 한 장이라도 그려야지 싶어서 그렸는데
콘트라스트 강한 게 분위기는 있어도 피부 정리하기가 힘들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back : 0 Comment : 0

20090125

잡지떼기... 오늘은 사물 질감 같은 거 표현하기 시도해봤는데,
마치 입시 때 정물 묘사 하던 때와 비슷한 느낌...
생각보다 재밌기도 하고 어렵기도 하고...
난 항상 곡선 위주로 그리는 버릇이 있어서인지 직선은 잘 못 그리는데
아니나다를까 이번에도 직선그리는 거 여러번 반복해서 선을 긋고 , 긋고, 긋고...
그럼에도 약간씩 휘어진 거 같다.
심지어 길이 감각도 이상해... 두번째 껀 하이힐 모양 똑딱이 단추가 정가운데 위친데 정가운데가 아니야...
직선 긋기 연습만 따로 좀 해야하려나;
아니면 자 없이 도면 그리기 연습... 평행선 그리기 연습, 타원 그리기 연습 등등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저나 올해는 다들 취업 안 하냐고 나에게 물어볼 듯 하다.
나야 일만 시켜주면 뭐든 하겠다만, 아무리 저임금이라도 실력 있는 애라야 쓰겠지-_-
여하간 그림 그리는 일이면 뭐든 해보고 싶다.
Tracback : 0 Comment : 0

20080124

어제 시작한 잡지떼기가 너무 재미가 없어서 어찌할까 하다가
컴퓨터 채색 연습도 할 겸
포토샵으로 따라 그리는 걸 시도해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선만 따는 것보단 훨씬 재밌는듯.
다만 하루에 얼마 못한다는 단점도 있다.
시간을 더 배분했으면 좋았을텐데.
결국 상의 셔츠와 바지의 무늬는 거의 손도 못댔다.
눈썹도 정리 못했고... 저 머리에 쓴 가발같은 저것도 정리 더 하고 싶었는데.
그리고 사실 검은 재킷이 있었는데 그것도 패스...
손이 빨라지든지 시간을 더 배분하든지 해야하겠다.
이랬든 저랬든 손이 빨라지는 편이 훨씬 좋겠지만...

내일(글 쓰는 시점에서는 벌써 오늘)은 명절음식하는 날. 모레는 설날.
이번 설날에는 반드시 할아버지 할머니 산소를 찾아뵈야겠다.
아픈 이후로 한번도 못 갔던듯.
Tracback : 0 Comment : 0

20090123

차주랑 포트폴리오 준비를 같이 하기로 결정하고
1월 안에 해야할 과제들을 정했었는데,
차주와 나 공통 과제가 잡지떼기-1월 내에 100장 채우기였다.
그런데 내가 우여곡절 끝에 삼천포로 오게 되고
형광등이 어저께- 지금으로부터는 그저께- 22일에 겨우 겨우 고쳐져서
오늘부터 시작하게 되었다.
삼천포에 파는 잡지가 종류가 거의 없어서
그 중에 마리끌레르 1월호를 골라놨었다.
(원래는 W라는 잡지의 이미지나 헤어전문잡지쪽이 더 재밌었으리라 짐작하지만)
1월 안이라는 약속을 지키려고
하루에 10장 이상 그리기!로 해보려 했으나... 이거 진짜 재미없...
지나가는 사람들 크로키 그리는 거면 훨씬 재밌을 거 같은데...
어차피 잡지떼기라는 거 급하게 많이 그리는 것보다는 조금이라도 계속 그리는게 중요한 거 같으니
그냥 욕심 덜 내고 하루 딱 세장 이상!으로 기준을 정하련다.
(같이 하는 차주에겐 좀 면목이 없게 됐지만)
그리고 곧 설이라 명절음식 하는 거 완전 미친 듯이 바쁘게 도와야 할텐데(우리집이 큰집이라) 또 한동안 못 그리게 될까봐 살-짝 걱정이...;

그나저나 두번째 껀 모델이 매우 매력적인 여성이었는데, 너무 심하게 망가뜨려서 죄송한 마음을 어찌해야할지 모르겠다...

오늘 이거 하면서 든 생각은 생각보다 얼굴 골격들이 참 다양하구나 하는 것과
광고 사진 찍는 사람들 이미지 만들어내는 능력이 탁월하다는 것과
역시 내 방은 춥다는 것... 손이 오그라든다.
아, 그리고 원래 뭔가를 보고 그릴 때 스케치에 심하게 집착했었는데(똑같이 그리려고)
이제 늙어서 그런건지 게으른 천성이 나오는 건지 갑자기 똑같이 그리는 거 무슨 의미여- 이러고 대충 그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back : 0 Comment : 0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