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22 2018 연습 (2)

2018 연습

+20181125

내사시로 인해서 입체시가 조금씩은 무너지는게 느껴진다. 그걸 보완하기 위해서 입체-덩어리감-투시를 어느 정도 근육에 기억시켜둘 필요가 있다. 체력이 떨어져서 예전처럼 매일은 힘들지만 그래도 틈틈이!


--------------------------------------------------------------------------------------------------------

+20181119

크로키를 할 때는 각 덩어리의 크기, 덩어리 간에 결합된 형태, 각 큰 덩어리의 방향, 각 덩어리의 각도별 형태변화, 투시, 움직임에 따른 동세 등등을 관찰하며 그립니다. 각자 자신에게 필요한 부분을 위주로 보게 되지만, 가장 나쁜 것은 아무 생각없이 보고 그대로 옮기기만 하는 것입니다. 물론 반사신경을 키우는데에는 나쁘진 않습니다만(...) 무슨 그림을 그리든 가장 비슷한 자료를 어떻게든 찾아서 베껴그릴게 아니라면, 평소 사람의 인체가 어떤 식으로 형태가 변하고 자세마다 어떤 느낌으로 덩어리가 결합된 느낌이 변화하는지 등등 관찰하고 기억해두어야 합니다. 자세한 해부학까지 가지 않더라도 각 덩어리의 투시만 잘 신경쓰면서 그려도 어느 정도선까지는 충분히 자신이 원하는 바를 표현하실 수 있을 거에요. 그리고 초반에는 저처럼 30초 하지마시고(익숙해도 마저 다 못그리는 구간이 생기니까욤), 충분히 관찰하고 옮기실 수 있는 시간으로 해서 크로키해보시면 많은 도움 얻으시리라 생각합니다. 퐈이팅!



--------------------------------------------------------------------------------------------------------

+20181119

욕만이 표현할 수 있는 느낌이 있다는 걸 인정하고 나니 급격히 욕이 늘어서(...)

이젠 드립치다 보면 무의식 중에 튀어나올 때가 있다. 

이거 아니야, 다시 들어가... 무슨 말을 할지 컨트롤도 못 할 거면 차라리 입을 다물자!


--------------------------------------------------------------------------------------------------------

+20181101

가보지 않으면 모르는 길이 있다. 모르기 때문에 갈 수 없는 길이 있다. 이 두 가지는 항상 부딪힌다. 어느 한쪽의 고리는 끊어야 한다. 


해보지 않아서 모르는 감각이 있다. 모르기 때문에 표현해낼 수 없는 느낌이 있다. 어찌되었든 언젠가 해내야만 하는 것들이라면 바위에 계란치기든 뭐든 해봐야 한다. 혼자서 헤매고 부딪히고 깨지던 것을 넘어서 이제는 다른분들이 모르는 것을 알게끔 혹은 '잘은 몰라도 알 것 같아' 정도까지는 어떻게든 이끌어내고 한 걸음씩 걸어보도록 도와야 하는 시점이다. 어떻게 해야 한 걸음 더 걷고, 또 다른 풍경을 볼 수 있게 만들까.


--------------------------------------------------------------------------------------------------------

+20181027

삶 속에 있는 습관들, 흘러보내는 시간들을 정리정돈하는 중. 흩어지는 상념들을 그저 잡념으로 만들어버리는 건, 그것들을 붙잡고 끈질기게 내 것으로 만들지 못한 탓인지 모른다. 원래 모래 속에 금이란 아주 티끌만 한데 끊임없이 모래를 퍼올려 흔들어내지 않으면 그만큼의 사금조차 얻지 못 하는 것은 당연하다. 


--------------------------------------------------------------------------------------------------------

+20181023

간단한 크로키로 포즈매니악을 이용하고 있는데, 확실히 미끈한 3D에 근육결을 그려놓은 거라 어색한 포즈도 제법 있어요. 역시 실제 사람을 관찰하는게 가장 좋은 훈련같아요.


--------------------------------------------------------------------------------------------------------

+20181022

다시 30초 크로키X40개 시작! 오랜만에 하면 역시 손이 느려지는 것도 느려지는 건데 둔해집니다. 그래도 오래 해온 보람은 있게 근육 흐름 자체는 안 잊었네요! 

최근 좋은 인체해부학 관련 책을 찾아서 너무 기분이 좋아요. '최신 기법의 아나토미'라는 책인데 저자분들한테 진짜 가서 절 올리고 싶어요. 최고에요. 인체공부 필요하신 분들은 서점가서 한번씩 살펴보세요. 당연히 STUDIO 飛에도 사놨어요. (블로그 소장도서 소개글: https://gameartstudiob.blog.me/221382833932



--------------------------------------------------------------------------------------------------------

+20180502

3일만에 드디어 선이 멈추어야 할 때 멈추기 시작... 며칠 더 있음 왠만큼 풀릴 것 같다.

얼굴 연습할 겸 손풀 겸 슥슥. 남자 잘 그리고 싶다.




--------------------------------------------------------------------------------------------------------

+20180430

선이 실루엣을 따라 움직이는게 아니라 지멋대로 움직인다...


--------------------------------------------------------------------------------------------------------

+20180429

어제보다야 덜 헤매지만 소심해진 선.


--------------------------------------------------------------------------------------------------------

+20180428

건강이 좋지 않아 2월 내내 누워있었던 탓에 그 이후로 줄곧 체력이 좋지 않습니다.

하루에 길어야 1시간 앉을 수 있는게 고작이었던 터라 하던 외주도 빨리 마무리하고, 주3회 헬스장에서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PT를 이번에 처음 받아보는데, 진작에 받았어야 했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어요.

각 근육마다 강도와 유연성을 측정을 하고, 발바닥부터 건물을 세워나가듯이 몸을 만드는 중입니다.

덕분에 게을리했던 근육 공부도 같이 하고 있네요.

트레이너분이 인체에 관해서는 통달한 프로셔서, 매 시간 배울 때마다 감동하고 있어요.


오늘 천년만에 크로키를 했더니, 역시 만신창이네요.

기초 근육 만들 동안은 힘들테니 개인작까지는 무리겠지만...

그래도 기초공부랑 크로키는 다시 조금씩 시작합니다.




--------------------------------------------------------------------------------------------------------

+20180321



--------------------------------------------------------------------------------------------------------

+20180320

새 작업 러프 시작하는 날.


크로키는 감각체크용으로 매일 하려고 하고 있지만, 

다시 인체공부를 기초부터 해야 할 필요성을 느낍니다.

그러고보니 석가님 책 사놓고 여태까지 못봤네요. 

기상시각을 아침 8시까지 끌어당겨서 시간확보를 한 후에 인체공부 다시 시작합니다.



--------------------------------------------------------------------------------------------------------

+20180319

나은 줄 알았던 것은 착각이었고... 2월 한 달 내내 꼬박 누워지냈습니다.

덕분에 근육이 다 사라져서 목디스크도 왔네요. 

헬스 시작합니다.


아... 크로키... 선... 내 맘대로 안 나가네요. 손가락/팔 근육도 사라졌나 봅니다.

맨손체조도 시작합니다.



--------------------------------------------------------------------------------------------------------

+20180212

간만에 몸이 좋지 않아 5일 꼬박 누워있었더니 등에 쥐가 날 지경.

후딱 손 풀고 다시 외주 작업 재개.



--------------------------------------------------------------------------------------------------------

+20180202

오늘 해야 할 작업은 외주 일러 러프잡기... 어렵다.  

쉽게 그리는 사람은 없으니까, 엄살피지 말자.



--------------------------------------------------------------------------------------------------------

+20180131

타로 스프레드 법을 새로 익히면서 그림쟁이 생활 흐름에 대해 봤는데...

필요한 연습을 하지 않거나 열정이 사그라져 가는 것을 경계해야 할 듯 하다. 

이미 가진 것을 지키느라 틀리지 않으려고 하다 보면 속도도 나지 않고 놓치는 것이 많아진다고.

세상에서 내가 가장 못 그린다는 마음으로 틀린 건 언제든 수정한다는 마음으로 그려야지.


외주받은 일 디자인 파악 중.



--------------------------------------------------------------------------------------------------------

+20180129

오랜만에 외주를 하게 돼서 엄청 기합들어가 있었는데 몸상태가 엉망이라 속상하다.

계속 누워있다가 정신차리면 그림 그리고 다시 눕고의 반복.

조만간 헬스 시작할테니 정신차려야지.



--------------------------------------------------------------------------------------------------------

+20180117

연습습... 어설픈 이해로 손이 버벅이니 속도가 나질 않고 그림이 지저분하다.





--------------------------------------------------------------------------------------------------------

+20180116



--------------------------------------------------------------------------------------------------------

+20180115

얼굴인상 모작 연습+30초크로키40.

루틴 구성을 고민해야겠다.

올해 공부를 좀 하기로 했으니까 사놓고 보지 못했던 이론서들 쭉 읽을 예정.


외주 첫작업 들어갈 예정이라 긴장지수 맥시멈. 

내 그림에 책임을 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자.




--------------------------------------------------------------------------------------------------------

+20180112

밤새고 추우니 근육이 경직된다. 으.. .



--------------------------------------------------------------------------------------------------------

+20180111

내가 크로키를 하면서 바랬던게 뭔지 오늘 생각이 났다.

망설임이 없어지는 순간을 기다리고 있었다.



--------------------------------------------------------------------------------------------------------

+20180110

새로 산 노트북에 창욱씨 뱀부 타블렛 연결해서 테스트 겸 손풀기.


--------------------------------------------------------------------------------------------------------

+20180107




--------------------------------------------------------------------------------------------------------

+20180107



--------------------------------------------------------------------------------------------------------

+20180104

오랫동안 쉬었더니 손이 많이 느리고 둔해졌다. 이제 다시 시작!


Trackback 0 Comment 2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