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1.06 20161021_그림체
  2. 2018.01.05 20180104 (4)

20161021_그림체

그림은 눈-뇌-손이 모두 작용하는 활동이다. 그래서 그림에 있어서는 잘 관찰하는 것도, 잘 판단하고 계획하는 것도, 잘 옮겨 그리는 것도 모두 중요하다. 


그림체는 그린이가 시각적 요소들을 정보화해서 처리(표현)하는 과정을 특정코드로 양식화하여 정리한 것으로 볼 수 있다.이러한 정보처리 과정은 무의식적으로 일어나는 경우가 많은데, 그림체를 바꾸는데에는 단순히 '다르게 그린다'정도가 아니라 '다르게 생각한다'가 필요하므로 무의식적으로 일어나는 자신의 정보처리 과정에 대한 관찰도, 또 그것을 아예 다른 시점으로 바꿔 조절하고 손이 그것을 내놓게끔 만들기까지 상당한 연습도 필요하다. 코드를 조합하여 스타일링하는 방식으로 다양한 그림체를 만들거나 접근할 수는 있지만 기본적으로 가장 익숙하고 편안한 그림체는 있기 마련이다. 그리고 그 기준선이 있을 때 그걸 부수고 다른 방식으로 접근하기도 더 쉽다. 따라서 그냥 잘 그리는 사람이면 뭐든 잘 그리는게 아니라 한 가지 기준선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면 그 기준선으로 다른 기준선을 접근하기에 상대적으로 좀더 쉬운 것일 뿐이다. 


역으로 다양한 그림체를 연습한다는 것은 상업미술을 하는 사람으로서 접근할 수 있는 시장이 넓어진다는 것 외에 다르게 볼줄 아는 법을 훈련시키는 의미도 가지게 된다. 내가 아는 A라는 정답만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B, C, D라는 정답이 어떤 과정에서 도출되었는지를 이해하게 된다면 장기적으로 자신이 표현하고 싶은 느낌에 더 적합한 방식을 조합해서 쓰기 유리해진다. 단순히 비슷해 보이도록 따라그리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이 왜 그렇게 표현했는지를 각 요소별로 세세하게 역으로 추적하여 생각해야 한다. 


누군가에게 그림체를 바꾸라거나 다르게 표현하라고 얘기할 때 어려운 점이 이 부분이다. 결국은 '다르게 그려라'라는 말은 '당신의 생각과 눈을 바꿔라'라는 말인지라, 서로 답이 없는 얘기가 되기 쉽다. 가능하다면 '다르게 보는 법'과 '다르게 생각하는 법'을 알려주는 편이 가장 좋다.

Tracback : 0 Comment : 0

20180104

오랜만에 근황 남깁니다. 

2017년은 참 다사다난했네요. 


2017년 초 애정을 참 많이 가졌던 <CROCUS> 프로젝트는 아쉽게도 오픈을 하지 못한 채 개발이 중단되었습니다.

그 이후 에이스톰에 입사해서 <최강의 군단> 프로젝트에 합류했었지만 

개인적인 이유로 8월 말 퇴사하기로 결정하고 한동안은 자체적으로 방학기간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컴플렉스를 하나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어디든 적응할 수 있다는 건 큰 무기이긴 하지만-

첫 회사부터 마지막 회사까지 비슷한 풍의 작업이 하나도 없었던 탓에

작업물만 보면 저라는 작업자가 어떤 사람인지 잘 보이지 않는다고 생각했습니다.

저 스스로 '난 이런 풍이 좋아'라는게 달리 없는 편이기도 했고요. 

그러나 '취향'이 없는 작업자가 보는 이를 사로잡는 그림을 그릴 수 있을까 의문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 스스로 세운 목표가 두 가지 있는데,

하나는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이 어떤 것인지 찾아내어 잘 표현해내는것이고,

다른 하나는 제가 잘 한다고 생각하는 '분석적인 사고를 통한 작업프로세스'를 다른 사람에게 설명가능한 형태로 정리하는 것입니다. 


선언을 해야 시작이라도 될 것 같아서요. 

2018년에는 조금은 더 부지런히 움직이고자 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그림은 에이스톰을 퇴사할 때 회사분들에게 드릴 인사 겸 작별선물로 후다닥 그렸던 오드리입니다.





Tracback : 0 Comment 4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