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4

오랜만에 근황 남깁니다. 

2017년은 참 다사다난했네요. 


2017년 초 애정을 참 많이 가졌던 <CROCUS> 프로젝트는 아쉽게도 오픈을 하지 못한 채 개발이 중단되었습니다.

그 이후 에이스톰에 입사해서 <최강의 군단> 프로젝트에 합류했었지만 

개인적인 이유로 8월 말 퇴사하기로 결정하고 한동안은 자체적으로 방학기간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컴플렉스를 하나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어디든 적응할 수 있다는 건 큰 무기이긴 하지만-

첫 회사부터 마지막 회사까지 비슷한 풍의 작업이 하나도 없었던 탓에

작업물만 보면 저라는 작업자가 어떤 사람인지 잘 보이지 않는다고 생각했습니다.

저 스스로 '난 이런 풍이 좋아'라는게 달리 없는 편이기도 했고요. 

그러나 '취향'이 없는 작업자가 보는 이를 사로잡는 그림을 그릴 수 있을까 의문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 스스로 세운 목표가 두 가지 있는데,

하나는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이 어떤 것인지 찾아내어 잘 표현해내는것이고,

다른 하나는 제가 잘 한다고 생각하는 '분석적인 사고를 통한 작업프로세스'를 다른 사람에게 설명가능한 형태로 정리하는 것입니다. 


선언을 해야 시작이라도 될 것 같아서요. 

2018년에는 조금은 더 부지런히 움직이고자 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그림은 에이스톰을 퇴사할 때 회사분들에게 드릴 인사 겸 작별선물로 후다닥 그렸던 오드리입니다.





Tracback : 0 Comment 4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 21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