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크로키+인체공부

+20151114

한달만의 크로키

원래 그리고 싶어하던 스타일에 대한 욕구들이 요즘 다시 생겨나고 있습니다. 고민 중-

 

 

 

 

-----------------------------------------------------------------------------------------------------------------------------------

+20151016

크로키는 나에게 루틴의 의미도 가지게 되었다.

 

 

-----------------------------------------------------------------------------------------------------------------------------------

+20151014

 

 

-----------------------------------------------------------------------------------------------------------------------------------

+20151013

 

 

 

 

-----------------------------------------------------------------------------------------------------------------------------------

+20150930

 

 

-----------------------------------------------------------------------------------------------------------------------------------

+20150910

9월 1일부터 회사에 복귀 후 일주일 간은 진행하던 일 마무리하느라 바빠서 오늘에서야 첫 크로키.

이제 선 쓰는게 무서워도 단단한 선 하나로 그리는 버릇을 들이기로.

선을 두껍게 쓴다는 건 어떤 식으로든 형태를 뭉개어버리게 된다.

 

 

 

-----------------------------------------------------------------------------------------------------------------------------------

+20150806

오늘은 갯수 줄여서 짧게

 

 

 

-----------------------------------------------------------------------------------------------------------------------------------

+20150803+20150804

업로드를 계속 깜빡하네요.

오늘부터 재택근무 업무시작합니다.

 

 

 

 

 

 

-----------------------------------------------------------------------------------------------------------------------------------

+20150720

2차 장절제수술을 했습니다.

올해 여름엔 1차 수술 때의 흉터를 당당히 드러내고 비키니를 입는게 목표였는데... 그건 다음으로 미뤄야겠네요.

이번에 절제하고 남은 장의 길이가 이제 정상생활이 가능한 막바지 선 정도여서

앞으로의 제 생활이 상당히 많이 달라져야만 하는 상황입니다.

아직 요양 중이고, 다음달 초에 회사에 복귀를 할 예정입니다만- 고민이 많네요.

 

너무 오래 쉬다보니 손이 나가질 않네요.

매일 조금씩이라도 끄적대야겠습니다.

 

 

 

 

 

 

 

-----------------------------------------------------------------------------------------------------------------------------------

+20150608

 

 

 

-----------------------------------------------------------------------------------------------------------------------------------

+20150604

 

 

 

-----------------------------------------------------------------------------------------------------------------------------------

+20150603

조만간 지금 다니는 회사에서 그린 것들과 첫회사 작업물들 좀 정리해서 올려야겠다.

한국검 의인화 엔솔북이라는 거에 참여하기로 했는데, 회사작업이 바빠 손을 못 대고 있는 중.

머리 속으로 많이 그려봐야겠다.

 

 

-----------------------------------------------------------------------------------------------------------------------------------

+20150602

벌써 일년의 반이 흘러지나가는 중-

잘 살고 있나 점검해볼 때!

 

 

 

-----------------------------------------------------------------------------------------------------------------------------------

+20150529

크로키를 인체공부라고 부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든다.

자세한 인체 구조나 인체를 흐르는 곡선은 오히려 한장의 누드 사진을 차분히 따라그리는 편이 훨씬 도움이 많이 된다고 생각하니까...

대신 역으로, 여러가지 복합적인 형태들이 모여있는 인체구조를 재빠르게 담아냄으로써 공간감자체가 단련되는 느낌.

 

 

 

-----------------------------------------------------------------------------------------------------------------------------------

+20150527 

 

 

 

 

-----------------------------------------------------------------------------------------------------------------------------------

+20150511

 

 

 

-----------------------------------------------------------------------------------------------------------------------------------

+20150427

갈수록 '좋은 취향'이 중요하단 걸 깨닫는다. 주변에 자리잡은 수많은 존재들 속에서 좋은 것을 골라 취할 수 있는 판단력이 곧 취향으로 드러나는데, 그런 좋은 취향을 가진 사람일수록 자신의 작업에서도 삶에서도 한줄기의 단단한 '觀'을 내보일 수 있다.

 

 

 

 

-----------------------------------------------------------------------------------------------------------------------------------

+20150420

 

 

-----------------------------------------------------------------------------------------------------------------------------------

+20150417

한달만.

회사에 급한 일정을 소화하고 몸까지 탈이 나다보니, 4월 16일을 기억하기 위해 작업하던 것을 결국 완성하지 못했다.

언제가 됐든 완성해야지. 

 

 

-----------------------------------------------------------------------------------------------------------------------------------

+20150313

오랜만에 크로키할 때마다 선이 내 맘대로 안 나가서 우스울 정도-

그래도 재밌다 ㅋㅋ

 

 

 

-----------------------------------------------------------------------------------------------------------------------------------

+20150306

슬램덩크 작가의 필력은 다시 봐도 새삼 참 대단하다... ㅇㅇ

아직 현존하는 사람이고 동시대에 살아있다는게 정말로 감사한 기분!

 

 

-----------------------------------------------------------------------------------------------------------------------------------

+20150224

어제부터 헬스 6개월을 끊었습니다!!

점심시간이 약 1시간 반에서 2시간 정도 되는데, 회사 사람들이 이때 다같이 많이 운동하시더라구요.

사실 필요이상으로 건강했던 신체였는데, 몇년 전부터 염증으로 고생하다보니 조금만 복압이 높아지면 통증이 도져서...

그래서 운동을 하다 포기하고 하다 포기하고 쭉 지내왔는데, 체력이 너무 떨어져서 이러다 죽겠다 싶더라구요 ㅋㅋㅋ

어차피 아프다 죽을거면 근육통으로 아픈게 더 낫겠다 싶어서 과감히 결정!은 했는데

첫날부터 빡세서(...) 손근육은 괜찮을 줄 알았더니 크로키에서 드러나는 처참한 상황 ㅋㅋ

보시는 분들은 어떨지 모르겠으나 그리는 나 자신은 선이 제 맘대로 안 가는게 다 보이고 느껴져서 참 재밌네요.

익숙해지는데 약 2주는 걸린다는데 그 안에 시급한 일이 생기지 않기만을 기원합니다 ㅜㅜ

(퇴근은 우짜지... 집에는 갈 수 있으려나... 또르르)

 

 

 

-----------------------------------------------------------------------------------------------------------------------------------

+20150223

결혼 후 첫 명절 보내고 왔는데 평소의 1/50 정도도 노동 안 한 거 같네요 ㅋㅋ

친정은 먹을 입이 너무 많아... ㅜㅜ 또르르

 

 

 

-----------------------------------------------------------------------------------------------------------------------------------

+20150211

입사한 이후 원화 외 업무를 다양하게 하다보니 한동안 크로키를 쉬었더니... 손이 버벅대는게 느껴지네욤.

틈틈이 시작!

 

 

 

Tracback : 0 Comment 4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 21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