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행이다

 

아주 오래전 알고 지내던 온라인지인분이 계셨다.

이러저러한 이유로 연락을 하지 못하고 지낸지 오래.

몇달 전 내 꿈에 그 분의 장례식이 보였다.

특이하게도 말벌들이 하늘을 그득 메우고 그 분의 몸을 덮더라.

그 당시에 나는 너무 불안해서 답장없을 메일을 쓰고, 다 가려진 블로그를 뒤졌다.

역시 연락은 없었고, 혹시나 하는 생각에 한동안 불길한 기분을 지울 수가 없었다.

우연히 한 사이트에서 그 분의 그림을 발견했다.

그 분의 그림이다.

그림을 보고 닉네임을 보니 역시 그 분이다.

정말 다행이다.

 

Trackback 0 Comment 2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35 next